바른번역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어린 산책자를 위한 아름다운 자연 도감 바른번역 19-11-06 11:47 6

* 볼로냐 라가치 상 오페라 프리마 부문 대상
* 포르투갈 DGLAB 국립 일러스트 상 수상
* 미국과학진흥협회 우수과학도서 결선 진출
* 영국 도서 디자인 및 제작상 결선 진출
*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장 추천

“밖으로 나가서 새로운 세상을 만나 봐!”
바깥세상을 탐험하는 어린이를 위한 안내서

오늘날 우리를 둘러싼 세상의 모든 일은 마치 유튜브, 스마트폰, 게임기 안에서 주로 벌어지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우리는 궁금한 것뿐만 아니라 재미있는 것, 놀라운 것도 전부 작은 사각 화면 속에서 찾아 헤매지요. [어린 산책자를 위한 아름다운 도감 시리즈]는 그런 우리에게 스마트폰과 게임기를 잠시 내려 두고, 발걸음을 옮겨 문밖으로 나서 보라며 말을 건넵니다. 정말 놀랍고 재미있는 일은 사실 바깥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비밀을 슬며시 들려주면서 말이죠.

볼로냐 라가치 상을 받으며 세계적으로 주목받은 이 시리즈는 감각적이고 서정적인 일러스트와 함께 우리 곁에 있는 동식물과 자연의 다양한 면면을 발견하도록 돕는 특별한 길잡이입니다. 젊은 생물학자와 생태학자는 동물과 식물부터 암석, 천체, 기후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소재를 아우르며, 어린 산책자들을 다채로운 자연 세계로 안내합니다. 그리고 이 책을 통해 발견한 사실을 바탕 삼아 바깥세상을 관찰하고 탐구하며 체험 활동으로 이어 갈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을 일러 주지요.

민달팽이, 물밭쥐, 향유고래, 재갈매기, 너도밤나무, 비구름 등 아름다운 자연이 담고 있는 비밀스럽고도 신기한 이야기가 궁금한가요? 자연 속에 어우러져 색다른 산책을 즐기고 싶나요? 그렇다면 지금 당장 이 책을 들고 밖으로 나가 보세요.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놀랍고 멋진 세상이 저 문밖에서 우리를 기다리고 있답니다.

<출판사 서평>

진짜 놀랍고 신나는 일은
모두 바깥에서 일어나고 있어

집과 학교 또는 학원을 오가는 하루 동안 우리는 얼마나 자주 스쳐 지나가는 동식물 그리고 날씨와 하늘을 관찰할까요? 언뜻 떠올렸을 때 단 한 번도 없는 경우가 대부분일 거예요. 특히 도시에 산다면 더욱더 자연에 관심을 기울이기 어렵죠. 하지만 바깥세상을 호기심 어린 눈길로 가만히 들여다보면, 여기저기 숨겨진 크고 작은 자연의 세계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무심코 지나친 공원 풀숲에서, 도로 틈새에서, 해 질 무렵 가로등 아래에서, 때로는 발에 차이는 작은 돌멩이 아래에서도……. 아니면 잠시 고개를 들어 하늘을 올려다보거나 눈을 감고 바람을 느끼기만 해도 자연을 마주할 수 있죠. 단지 평소에는 소란한 자동차 경적과 고층 건물, 넘치는 인파 속에 가려져 잘 들리지 않고 보이지 않을 뿐이에요.

『어린 산책자를 위한 아름다운 자연 도감』은 항상 우리 곁에 있지만 잘 알지 못했던 자연의 세계로 어린 산책자들을 안내합니다. 동식물을 비롯해 암석, 천체, 기후 등에 관한 정보를 충실히 담아내되 빽빽하거나 지루하지 않을뿐더러 마치 아름다운 그림책처럼 감각적인 일러스트와 디자인으로 보는 즐거움을 더합니다. 생물학자와 생태학자가 함께 집필하고 과학 교사가 감수한 이 도감은 자연에 관한 지식과 정보를 전달함과 동시에 독자를 바깥으로 이끈다는 데 특별한 점이 있습니다. 마치 오래된 동화 속 주인공이 비밀의 정원을 발견하고 생기를 얻었듯이, 이 책을 만난 어린 산책자들도 집과 학교 밖으로 나가 더 넓고 새로운 세상을 마주할 수 있을 것입니다.

자연의 흔적을 따라
특별한 산책을 시작해 볼까?


자연을 제대로 들여다보려면 어디로 가야 할까요?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요? 그리고 어떤 점을 주의해야 할까요? 『어린 산책자를 위한 아름다운 자연 도감』은 도시 안이나 바깥에서 자연을 관찰하기 좋은 장소를 비롯해 지켜야 할 규칙과 챙기면 좋을 준비물을 일러 주며 안내를 시작합니다.

[나무: 그늘에 앉자]에서는 나무의 구조와 성장 과정, 각 기관의 역할을 비롯해 잎으로 나무를 구별하는 법과 씨앗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재미난 친구, 코르크참나무도 소개하지요.

[꽃: 꽃은 어디에 쓰지?]에서는 꽃이 식물에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 또 어떻게 곤충을 끌어들이는지 살펴봅니다. 흔히 볼 수 있는 팬지나 데이지부터 덩굴해란초, 큰방가지똥, 머스크멜론꽃 등 낯선 이름의 꽃까지 다양하게 만날 수 있어요.

[암석: 지구의 중심으로]에서는 지구를 이루는 암석의 비밀을 들여다봅니다. 암석의 종류와 특징을 알아볼 뿐만 아니라 암석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케이크 만드는 과정에 빗대어 설명하고 있어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바다와 바닷가, 조수 웅덩이: 바닷가로 갈까?]에서는 조류와 파도, 조수 웅덩이 등 바다와 연관된 자연현상을 알아봅니다. 삿갓조개나 뿔소라처럼 조수 웅덩이에 사는 동물과 놀래기나 가마우지처럼 바다에 사는 동물도 만나 봅니다.

[별과 달과 태양: 우주로!]에서는 달, 태양, 별, 행성, 소행성을 산책합니다. 별과 달은 무엇으로 만들어졌는지, 해는 왜 날마다 뜨고 지는지, 햇빛은 정말 노란색인지 하나하나 짚어 보지요.

마지막으로 [구름과 바람과 비: 흠뻑 젖을 준비 됐니?]에서는 하늘과 무지개, 비구름이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알 수 있어요. 다양한 구름의 이름과 특징도 함께 소개하고 있답니다.

알게 되면 보이고,
경험하면 답을 얻게 될 거야


『어린 산책자를 위한 아름다운 자연 도감』이 다른 도감과 차별화되는 지점은 단순한 기본 지식과 정보 전달에 그치지 않는다는 데 있습니다. 우주에 간 코르크, 곤충에게 길을 안내하는 꽃, 물에 뜨는 암석, 별이 가진 별명, 쌍무지개가 뜨는 이유 등 자연과 연관된 여러 가지 에피소드를 흥미롭게 다루고 있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우리는 이 책의 구석구석에서 지금 당장 밖으로 나가 체험하고 싶게끔 만드는 자연 활동 팁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자연을 가까이하는 것이 사람에게 이롭다는 걸 우리는 경험으로 알아요. 밖에서 시간을 보내면 마음이 한결 편안해지고 재미도 있죠. 자연은 우리를 좀 더 자유로우면서 창의적이게, 섬세하면서도 자신감 있게 만들어 줄 거예요.
- ‘들어가며: 어디로 갈까? 무엇을 가져갈까?’ 중에서

‘나무 모양 모빌이나 화환을 만드는 법’, ‘암석의 결을 수집하는 법’, ‘조수 웅덩이를 관찰하는 법’, ‘바닷물에 잠수하는 법’, ‘눈으로 공기를 바라보는 법’ 등 쉽고 재미있는 활동이 우리의 호기심을 들추며 바깥으로 안내합니다. 추천의 글을 쓴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장과 윤정은 전 생물 교사가 말했듯이 이 책의 매력은 “자연의 비밀을 알아내는 탐정으로 변한 자신을 발견”하게 하고, “어린 독자들에게 ‘우리 밖으로 나가서 자연을 관찰하고, 느끼고, 즐기지 않을래?’ 하고 말을 건넨다.”는 데 있습니다.

감각적이고 아름다운 일러스트로
펼쳐지는 자연의 세계


이 책에서 또 하나 눈여겨볼 것은 감각적인 그림책을 만들어 여러 차례 상을 받아 온 베르나르두 P. 카르발류의 일러스트입니다. 책장을 넘길 때마다 자연의 세계를 세밀하게 포착해 낸 아름다운 일러스트를 한가득 마주할 수 있습니다. 동식물의 생김새나 자연의 다양한 장면을 섬세하게 묘사한 그림과 장난스러운 드로잉은 이야기에 생동감을 불어넣습니다. 책 전반을 채우는 주황빛과 푸른빛의 선명한 별색, 이와 어우러지는 차분한 먹색이 강렬하면서도 서정적인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과학적인 내용뿐만 아니라 디자인 면에서도 완성도가 높아 어른과 어린이가 함께 읽고 즐기기에 더없이 좋은 안내서라 할 수 있습니다.




△ 이전글 : 어린 산책자를 위한 아름다운 동물 도감
□  현재글 : 어린 산책자를 위한 아름다운 자연 도감
▽ 다음글 : 꽃 식물 수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