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번역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작은 가게에서 경영을 배우고 있습니다 바른번역 19-09-05 14:12 267

연 20만 명 방문, 연매출 10억 원,
매출이 자꾸자꾸 늘어나는 작은 가게의 비밀

시골 마을의 후미진 골목, ‘안젤리크 보야지’라는 디저트 가게 앞은 늘 사람들로 붐빈다. 사장과 직원 1명, 그리고 아르바이트생이 함께 일하는 이 10평의 작은 가게는 어떻게 성공했을까? 직장인 파티시에로 일하다 독립한 저자는 매출의 절반을 이익으로 남기는 특별한 경영 노하우를 가지고 이 가게를 10년 동안 운영해오고 있다. 그는 한 번 찾아온 손님은 팬으로 만들고, 필요 이상으로 사업을 확장하지 않으며, 찾을 수 있는 최고의 재료를 사용해 좋은 단가에 판매한다. 좋아하는 일을 하며 10억 원의 매출을 올리는 저자의 특별한 경영 철학과 성공 비결을 만나보자.

<출판사 서평>

직장에서 독립해 어느새 작은 가게 사장 10년차,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도 연 10억을 버는 비밀

직장인에게 ‘독립’은 영원한 꿈이다. 어딘가에 소속되지 않고 스스로를 경영할 수 있는 삶! 정년과 노후소득이 보장되지 않은 요즘에는 더더욱 많은 사람들이 직장을 벗어나 창업을 꿈꾼다. 여기 오래 전부터 그런 삶을 실천한 주인공이 있다. 바로 『작은 가게에서 경영을 배우고 있습니다』의 저자 오하마 후미오다.

일본 홋카이도의 작은 마을, 그곳에서도 후미진 골목에 위치한 ‘안젤리크 보야지’는 늘 많은 사람들로 붐비는 디저트 가게다. 이 책의 저자는 직장인 파티시에로 일하다 ‘작아도 진짜 내 일’을 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10년 전 자기 가게를 열었다. 그가 무일푼으로 시작해 하루 수백 명이 찾는 인기 가게를 만들기까지 실행했던 경영 전략과 생생한 성공 경험이 책 속에 담겨 있다.

너무 많이 팔지 않는다. 광고비를 쓰지 않는다.
매출이 자꾸자꾸 늘어나는 특별한 경영 철학

저자는 직장을 다니는 틈틈이 창업을 준비했다. 자신의 기술이 아주 ‘뛰어난 편’은 아니라는 사실을 냉철하게 파악했고, 할 수 있는 선에서 가장 잘 만들어 팔 수 있는 상품을 결정했다. 가게를 열기 전에 했던 많은 생각과 경험들은 고스란히 다음의 원칙들로 정리됐다.

원칙 1. 임대료, 설비 등에 많은 돈을 쓰지 않는다. 저자가 창업할 때 중요하게 고려한 것은 ‘얼마나 돈을 들이지 않고 시작할 것인가’였다. 대출을 많이 받으면 부담이 커져 일에 지장이 있을 거라 생각했기에 지방의 아주 작은 공간을 찾아냈다. 기존에 있는 시설을 활용해 인테리어 비용을 줄였고, 설비나 도구가 많이 필요하지 않은 초콜릿을 첫 상품으로 골랐다. 중요한 것은 상품이고 그 상품이 잘 팔려야 미래도 있다는 지극히 현실적인 판단에서였다.

원칙 2. 한 번 찾아온 손님은 반드시 팬으로 만든다. 저자는 개업 초기부터 손님들의 ‘입소문’에 승부를 걸었다. 한 손님이 다른 손님을, 그 손님이 또 다른 손님을 데리고 올 수 있는 곳을 만들고자 한 것이다. 반드시 이곳에 와야만 먹을 수 있는 음식을 최고의 재료를 써서 만들고, 가게에 오는 모든 손님을 우리 가게를 홍보해주는 고마운 사람이라는 마음으로 대한다. 그런 마음은 입소문으로 연결되었고, 꼬리에 꼬리를 물고 사람들이 찾아오게 되었다.

원칙 3. 필요 이상으로 사업을 확장하지 않는다. 안젤리크 보야지의 인기 상품은 오로지 수제로만 만드는 생크림 초콜릿과 주문 즉시 구워내는 따끈따끈한 크레이프이다. 장사가 잘되면서 여러 행사나 백화점 입점 등의 연락이 굉장히 많이 받고 있으나 저자는 ‘퀄리티가 보장되는 것만큼의 노동’이라는 기본 신념을 져버리지 않는다. 대량생산을 하지 않고 하루치의 판매분이 모두 팔리면 가게 문을 닫는다. 장사는 하루만 하고 끝나는 일이 아니기에 지속가능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다.
이러한 내용을 비롯해 ‘웃음과 행복이 있는 시간과 공간을 고객에게 제공한다’는 저자만의 경영 철학이 구체적인 사례와 함께 제시되어 있다.

“지금, 원하는 곳에서 원하는 일을 하며 살고 있나요?”
인생독립을 꿈꾸는 사람들을 위한 최고의 경영 전략서!

시골 마을에 위치한 작은 가게이지만 저자는 이곳에서 찾을 수 있는 최고급의 재료를 구하고, 할 수 있는 최고의 기술을 사용해 제품을 만들며, 그것을 좋은 단가에 판매한다. 또한 손님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자신이 줄 수 있는 최고의 정성 어린 마음을 전한다. 이것이 직원 단 1명을 둔 10평의 작은 가게가 연매출 10억을 올리고, 매출의 절반 이상을 이익으로 남기는 비결이다. 일확천금이나 요행을 바라지 않은 작은 가게가 어떻게 묵묵히 그리고 단단하게 자신만의 경영 철학을 펼치는지, 또 원하는 일을 하는 사람이 얼마나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는지가 이 책에 오롯이 담겨 있다.

지금 당장 창업을 준비하는 사람을 비롯해 언젠가 자신만의 브랜드를 만들어 사업을 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이 책은 진지한 경영 철학과 실질적인 운영 노하우를 제시한다.




△ 이전글 : 고양이도 반할 생선 요리 60
□  현재글 : 작은 가게에서 경영을 배우고 있습니다
▽ 다음글 : 사회적 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