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번역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반경 5미터의 행복 바른번역 18-04-30 14:56 371

“바로 옆에 있는 사람도 행복하게 하지 못하면서
멀리 있는 행복을 손에 넣을 수 있을까요?”
100만 ‘좋아요’의 공감을 이끈 반경 5미터 행복론

우리 모두는 행복해지고 싶다. 그래서 밤낮없이 일에 몰두하고, 세수할 시간도 없이 종일 아이와 씨름하며 집안일을 하고, 아픈 아이를 맡겨두고 돈을 벌러 나간다. 그러나 정작 행복은 찾아오지 않고, 저마다 무언가를 희생만 하는 삶을 살고 있다. 열심히 살면 살수록 가족의 행복은 자꾸만 뒤로 미뤄진다.

언뜻 보면, 사회에 가치 있는 일을 할 때, 좋은 일터와 친구들이 저절로 따라오고가족들이 잘살게 되어 결국 내가 행복해지는 듯하다.
그렇게 바깥쪽부터 채워야 행복해질 것 같지만, 사실 정말 소중한 것은 안쪽에 있다.
- 본문에서

『반경 5미터의 행복』의 저자 역시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출근하고, 매일 육아전쟁을 치르는 것이 일상이다. 하지만, 누구보다 행복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 그가 특별해서가 아니라, 다른 관점으로 행복을 바라보기 때문이다. ‘경제적으로 좀 더 풍족해지면’, ‘상황이 좀 더 안정되면’이라며 행복을 뒤로 미루기보다, 지금 당장 ‘내 옆에 있는 사람’부터 잘해주는 것이다. 저자는 이것을 ‘반경 5미터의 행복’이라 말한다.

저자 다카시마 다이는 전문 교육을 받거나 학문을 연구한 소위 ‘권위자’가 아니다. 베스트셀러 저자도 아니고, 유명인도 아니다. 사랑하는 아내와 딸 하나를 둔 평범한 가장이다. 이런 그의 페이스북 팔로워는 4만 2천 명이 넘는다. 누적 ‘좋아요’ 수는 100만이 넘는다. 아이를 키우면서 느끼는 감정과 가족에 대한 진솔한 마음을 담은 글을 올리면서 하루 평균 3천 명 이상이 ‘좋아요’로 공감을 표한 것이다. SNS 팔로워와 일본 독자들은 그의 글이 마음에 스며들어 깊은 울림을 주며, 특유의 따뜻한 문체가 읽는 이 스스로 깨닫게 하는 힘이 있다고 한다.

<출판사 서평>

1미터, 바로 옆의 사람… 2미터, 나의 배우자… 3미터, 소중한 아이…
4미터, 사랑하는 연인… 5미터, 나를 둘러싼 이들…
내 옆의 사람부터 사랑하면 점점 커지는 행복의 원


저자는 어렸을 때 부모님이 이혼하고 형제, 친척들까지 모두 이혼을 하면서 결혼에 자신이 없었다. 결혼해서 행복해질 수 있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 아내와 만날 때도 빚이 천만 엔이 넘었다. 직업도 안정적이지 못했고, 관리비를 내지 못해 전기와 수도가 끊긴 상태였다. 그러던 어느 날 이런 말을 만나게 된다. “행복은, 누구를 행복하게 할지 결정하는 것이다.”

가난한 한부모 가정에서 자랐고 집단 따돌림을 당하며 중학교도 겨우 졸업한 저는 자신감도 배경도 돈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럴듯한 일, 대단한 일이 아니라 제 주변을 행복하게 하는 일부터 시작했습니다.
혼자서는 이 세상 모든 사람을 행복하게 할 수 없지만, 바로 곁에 있는 사람을 행복하게 할 힘은 있기 때문입니다.
- 본문에서

그는 부모님의 이혼을 계기로 어린 시절부터 행복한 인간관계가 무엇인지 깊이 고민하게 되었고 미용, 대리점, 방문판매 등의 일을 하면서 15년 동안 7만 명이 넘는 사람을 만났다. 이런 경험을 통해 방법론이나 지침이 아닌, 행복의 범위를 제시한다. 그는 나를 중심으로 반경 5미터 안을 행복하게 할 수 있다면 나와 그 안의 사람들이 행복해지는 것은 물론이고, 나아가 원을 중심으로 행복이 퍼져 나갈 것이라고 말한다.

언뜻 이상론이 아닐까 싶지만, 그가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원의 중심, 곧 자기 자신이다. 아이의 행복보다는 부모의 행복이 우선이다. 부모가 행복하지 않으면서 아이를 행복하게 하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는 아이를 사랑하는 만큼 아내를 행복하게 해주기 위해 노력한다. 아이에게는 다른 사람이 원하는 내가 아닌 내가 원하는 나로 살아가라고 조언한다. 또한 남편으로서의 역할에 대해 고민하며, 자신이 없을 때 집에서 아내가 아이와 어떻게 보내는지 눈에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 이해하려 애쓴다.
무엇보다 본인을 사랑하라 말한다. 자신에게 친절해야 사랑하는 사람에게 다정하게 대할 수 있다. 자신을 믿어야 사랑하는 사람을 믿을 수 있다. 자신이 행복해야 사랑하는 사람을 행복하게 할 수 있다.

책 전체에서 저자는 ‘내가 행복해지는 것’이 아닌 ‘내가 어떻게 행복하게 해줬는지’가 곧 인생을 결정하므로 ‘오늘’ 소중히 할 것들을 소중히 하며 살자는 메시지를 일관되게 강조한다. 이혼 가정에서 자라 빚더미에 앉은 채 가정을 꾸리는 등 행복보다 불행의 조건을 더 많이 갖춘 저자의 이야기를 듣다 보면 행복은 저 멀리 어딘가가 아닌 내 바로 옆에 있음을 느낄 것이다.




△ 이전글 : 히트 리프레시
□  현재글 : 반경 5미터의 행복
▽ 다음글 : 지혜의 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