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번역은 일회성 거래관계보다는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원합니다. 역자를 구하기 어려운 흔치 않은 분야의 책이 있을 경우에만 연락하신다든지, 단기간에 납기를 맞춰야 하는 경우, 대역이나 리뷰만 맡기시려는 편집자 분들은 정중히 사양합니다. 바른번역 회원들에게 개별 연락해서 개인적인 계약체결을 종용하신다든지, 다른 계약 건을 제시하시면서 추가로 별도의 요구를 하시는 행동도 바른번역의 운영을 어렵게 합니다. 바른번역이 번역의 질을 전반적으로 높여나가고 책임 있는 관리와 운영을 해나가기 위해서는 회원들은 물론 편집자 파트너의 협력이 필수적입니다. 그리고 그것이 출판사와 번역가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길입니다. 단기적인 이익에 몰입되어 편법을 동원할 경우, 출판사나 바른번역이나 상생하고 계속 발전해 나가는 데에는 악영향을 미칩니다.

물론 출판을 하시다보면 여러 가지 케이스에서 부득이 협조를 구하시는 경우가 생기실 겁니다. 그럴 경우 바른번역은 늘 편집자의 입장에서 열심히 방안을 강구하고 협조해 드립니다. 하지만 그 모든 일이 돈독한 장기적 파트너십 위에서 이루어져야 모든 일이 순조롭게 해결됨을 잘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바른번역은 거래 출판사의 성공을 위해서 좋은 번역과 리뷰, 그리고 성실한 납기관리로 보답하겠습니다. 편집자 여러분들께서도 단기적인 이해관계를 떠나서 바른번역과 장기적인 협력을 해 나가는 파트너가 되어주십시오.
 
 
바른번역이 탄생한지 벌써 수년의 세월이 흘렀습니다. 그동안 좋은 일, 기쁜 일, 보람 있는 일도 많았고, 힘들었던 일, 아쉬웠던 일, 슬픈 일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출판사에는 양질의 번역을, 번역가에는 안정적인 작업환경을”이라는 설립취지는 한결같습니다. 바른번역은 출판사와 마찬가지로 회원 번역가 여러분들께도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기대합니다. 단기간 거쳐 갈 곳으로 여기신다든지, 작은 이익에 몰두해 조직 전체의 운영에 도움이 되지 않는 행동을 하시는 분은 정중히 사양합니다.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위해 회원들의 가입년수와 공헌에 따라 여러분들께 권리와 의무가 차등 적용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에서 번역가로 산다는 일, 결코 만만하지 않습니다. 때로는 부당한 요구와도 싸워야 하고, 을의 입장에서 속상한 일도 많습니다. 때문에 번역가들의 정당한 권리를 찾기 위해서 노력해야 하고, 바른번역에서도 함께 싸워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출판번역의 수준향상을 위해서 부단히 노력해야 합니다. 또 편집자는 까다로운 적인 아니라 함께 잘되어야 할 공동운명체임을 늘 생각해야 합니다. 번역의 품질과 납기 등 기본적인 의무를 철저히 이행하는 동시에 자기계발에 늘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바른번역도 열심히 돕겠습니다.